한국(韓國) 채씨(蔡氏) 의 발원(發源)과 전설(傳說)

 

1. 중국 주나라 문왕의 다섯째아들 채숙도(蔡叔度)공의 후손이 渡來(도래)하여 시조가되었다

2. 중국인으로 우리나라에 귀화(歸化)한 채보한(蔡輔漢)이 신라17대 내물왕(柰勿王)의 부마(駙馬〓왕의사위) 가 되어 채씨(蔡氏) 시조가 되었다.(356-402AD)

3. 채보한의 후손으로 백년. 천년. 만년.(百年. 千年. 萬年.) 이란 세분이 모두 정승이였고 이름은 삼형제 같으나 부자 조손(父子 祖孫)3대이고.

4. 한로(漢老). 중엄(仲淹〓문림랑사재동정 :文林郞司宰同正) 자신(自莘〓감찰규정:監察糾正) 세분도 채보한 의 후손이었다.

5. 채원광(蔡元光) 강원도 평강현 (현 평강군)에 있는 향교옆 석탑에 명관 채원광(蔡元光)정승으로 각자(刻字)되어 있어 채씨 시조라는 것 (혹 채보한과 동일인이 아닌가 사료되고. 성씨대관에는 평강채씨 시조로 기록되고 있음)

6. 채경연(蔡敬延〓감찰규정:監察糾正) 그 아들 채방(蔡邦〓검교신호위 대장군: 檢校神虎衛大將軍). 그 손자 채수갑(蔡壽甲〓문림랑사재동정:文林郞司宰同正). 그 증손자 채영(蔡泳〓문림랑시태묘령:文林郞試太廟令)등 4대가 채보한의 후손으로 평강채씨 시조 채송년의 윗대라는 기록은 있으나 채보한으로부터 채송년까지는 800여년(356~1251AD)이 경과하였는데 7~10대의 성명과 관직만 나타나고 계대(計代)가 불분명하여 부득이 채송년을 평강채씨 시조로하여 족보를 창간한다는 족보 창간자 채충원(당시 경주부윤〓 종2품관)의 기록이 있고.

7. 금사 채송년(金使 蔡松年) 고려 의종(毅宗) 2년(1148AD) 무진 경오일에 금(金) (여진족이 거란을 멸하고 송 나라를 처 화북(華北)을 정복하고 세운나라) 나라사신 완안종안(完顔宗安)과 예부시랑 채송년(禮部侍郞 蔡松年)이 고려에 와서 고려왕 의종(毅宗)을 금나라 예속국(隸屬國)으로 개의부동삼사상주국고려왕(開儀府同三司上柱國高麗王)으로 책봉하였다는 설화도 있으나 평강시조 채송년이 졸한 연대가 고종38년(1251AD)이므로 103년 전이라는 오차가 있어 이때의 채송년과는 동명이인(同名異人)이 분명하다.(고려사 세가(世家)권 제17 의종편(毅宗編)

* 평강채씨 시조 채송년 기록

고려사 열전(列傳) 권 15~102. 고려사 세가(世家) 권 22~24.의 고종 15. 17. 18. 23. 38년

8. 충현. 충순. 충희(忠顯. 忠順. 忠禧) 고려 7대왕 목종(穆宗) 때 (998~1008AD) 평강백(平康伯)의 봉작(封爵)을 받은 예부상서(禮部尙書〓6부의 으뜸 벼슬로 정3품) 충현(忠顯)과 8대왕 현종(顯宗)때 (1009~1031AD) 소성백(邵城伯〓소성은 仁川의 옛 지명) 의 봉작을 받은 이부상서(吏部尙書) 충순(忠順)과 9대왕 덕종(德宗) 때(1032~1034AD)고성백(固城伯〓고성은 陰城)의 봉작을 받은 합문지후(閤門祗候〓합문의 정7품) 충희(忠禧)등 삼형제가 있었는바 백씨 충현은 평강채씨 시조이고 충순은 인천채씨 시조요 충희는 고성채씨(후에 음성채씨)의 시조라는데 그중에서 채충순 한분의 고려사 기록을 옮겨보면

* 채충순(蔡忠順)은 고려 10대왕 정종(靖宗〓덕종 다음 왕으로 덕종의 동생임)때 (1036AD)의 대신으로 시호(諡號)는 정간(貞簡)이다. 목종때 중추원 부사(中樞院 副使)로 유명(遺命〓국왕이 임종할때의 유언)을 받어 김치양(金致陽)등의 역신을 제거하고 최항(崔沆)등과 함께 대량원군준(大良院君詢)을 현종(顯宗)으로 영입(迎立)했다. 현종1년(1010AD) 거란(契丹)이 침범 할때 현종을 모시고 나주(羅州)까지 피난했다가 돌아와서 추충진절위사공신(推忠盡節衛社功臣)이 되고 현종12년(1021AD)에는 제양현개국자(濟陽縣開國子)에 봉해지고 뒤에 다시 보국공신(輔國功臣)이 추가되었으며 18년(1027AD)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정2품)로 승진. 현종21년(1030AD)에는 판서경유수사(判西京留守事〓종1품)가 되어 재임하다가 치사(致仕〓고령 고관으로 사임함)하고 정종(靖宗)2년 1036년 4월에 졸하다.

☆(註)  서경은 지금의 평양. 동경은 경주. 남경은 서울. 중경은 그때의 수도 개성임.

* 채충순은 고려사 세가(世家) 권 4.5.6 현종 정종편에 소상히 기록되어 있다.

9. 채송년(蔡松年) : 고려 중엽 (21대 희종:熙宗 연대로 추정:1204AD) 평강에 사는 명문대가의 규수(閨秀〓처녀)가 결혼전에 임신하자 부모가 그내역을 물으니 낯모르는 옥골 신선이 나타나 동침하고 새벽이면 종적을 감춘다하여 하루밤에는 그종적을 알아보려고 명주실꾸리에 바늘을 매달아 도포자락에 꽂아놓고 날이 밝자 그 명주실을 추적해보니 계곡에 있는 연못으로 들어간 것을 발견하고 끌어 당겨보니 뜻밖에도 오색이 영농한 큰 거북이 끌려나오고 그 등에 바늘이 꽂혀있음을 목격하고 그옥골 신선은 거북의 화신(化身)임을 알았으며 그후 규수가 평생 해로코자하는 욕심에서 추적한 사실을 이실직고한바 거북은 천기누설을 책망하고 종적을 감추었다. 그후 규수는 옥동자를 출산하엿는바 위의 사실을 국왕이 국왕이 듣고 성을 채(蔡)로 본관을 평강(平康)이라 사성(賜姓)하였다.

그 후 이 아이가 입신양명하고 평강백(平康伯)의 봉작을 받았으며 평강채씨(平康蔡氏)의 시조가 되었는바 그래서 채씨의 상징이 거북이라 전해온다.[전고대방(典故大方)에도 유사 내용이 있다.] 또 일설에는 신선이 새벽이면 나가는 것을 규수가 제지하고 부모에게 보인바 부모는 즉시 택일하여 혼사를 치루었다. 그 후 옥동자를 낳았는바 어느 날 신선이 부인에게 목욕준비를 시키고 자신의 목욕중에는 절대 봐서는 아니 된다고 하였으나 이에 더욱 궁금한 부인이 문틈으로 엿본바 사람이 않인 흑룡(黑龍)이 방안에서 목욕을 하고있었다. 목욕을 마치고 나온 신선이 보지 마라는 것을 부인이 보았으니 우리 인연은 이제 끝났다. 아들의 성은 채(蔡)씨로 하라는 말만 남기고 작별을 고하고 떠났다. 규수의 아버지가 이 말을 듣고 문천(文川)까지 추적하였으나 종적이 없고 아들은 성장하여 채씨의 시조가 되었다.(이는 거북이 전설의 변형이 아닌가 사료되며 모두 실존 채송년(蔡松年)을 미화한 설화로 추정된다.)